제 목 대기업 60.7%, ‘영어면접’ 시행 중 조회수 5058
 

최근 기업들이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영어면접 도입을 늘리고 있는 추세다.

온라인 리크루팅 업체 잡코리아(www.jobkorea.co.kr)가 지난 9월 18일부터 10월 8일까지 국내기업과 외국기업 695개 사를 대상으로 ‘영어면접 실시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39.7%(276개 사)의 기업이 ‘영어면접’을 시행한다고 밝혔고, ‘시행하지 않는다’고 응답한 기업은 60.3%(419개 사)수준이었다.

이같은 결과는 기업형태와 업종별로 다소 차이가 있었다. 특히 대기업과 외국기업에서 영어면접을 적극 시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형태별로는 외국기업(62.2%)과 대기업(60.7%) 5개 사 중 3개 사가 영어면접을 치르고 있었다. 이에 비해 중소, 벤처기업은 영어면접을 도입한 기업이 상대적으로 적은 35.8%(195개 사) 수준에 그쳤다.

업종별로는 기계·철강·자동차 분야의 영어면접 실시비율이 68.3%로 가장 높았다. 뒤이어 △조선·중공업(64.7%) △금융업(63.9%) △전기·전자(52.9%) △석유·화학(52.8%) 등의 순이다.

반면 △건설업체(19.6%) △유통·서비스업(19.7%) △IT·정보통신(31.6%) 등은 영어면접을 시행하지 않고 있는 기업이 더 많았다.

현재 영어면접을 시행하고 있는 기업 276개 사 중 58.3%(161개 사)는 ‘직무에 따라 유동적으로 영어면접’을 시행하고 있었고, 33.7%(93개 사)는 ‘전 직무에 걸쳐서 영어면접'을 치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별로는 삼성그룹, LG전자, KT&G, 대우조선해양, 포스코, 굿모닝신한증권, 현대건설, 삼성엔지니어링, 한진중공업, LG상사, STX그룹, SK그룹, 코리안리재보험 등이 영어면접을 진행하고 있다.

잡코리아 김화수 사장은 “기업은 지원자들의 기본적인 회화 능력을 평가하기 위해 간단한 형식으로 영어면접을 치르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면서 “기업이 원어민 수준의 유창한 영어실력을 갖춘 지원자를 찾기 위해 영어면접을 진행하는 건 아니기 때문에 구직자들은 영어면접에 큰 부담을 갖지 말고, 자신감 있는 태도로 면접에 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기업별 영어면접 전략은…

□ 굿모닝신한증권= 오는 19일까지 100여명의 규모로 대졸 신규인력을 채용할 예정이다. 이 회사는 지원자의 외국어 능력을 체크하기 위해 영어면접을 시행하고 있다. 원어민 수준의 직원이 면접관으로 참석하며, 자유대화(프리토킹) 형식으로 면접이 진행된다. 주로 나오는 질문은 지원자의 신변에 관한 내용이나, 회사 업종에 대한 얘기 등이다. 면접 소요시간은 1인당 3분 미만이다. 인사팀 관계자는 “영어면접은 당락에 영향을 미칠 정도의 중요한 요소는 아니며, 지원자의 외국어 능력을 평가하기 위해 간단한 형식으로 진행된다”고 밝혔다.

□ KT&G= 50여명의 규모로 대졸 신규인력을 뽑는다. 원서 접수 마감일은 오는 22일 까지다. 이 회사는 3~5명의 지원자와 2명의 면접관이 참석하는 '다:다면접'으로 영어면접을 진행한다. 면접관은 원어민 수준의 직원과 외국인 강사가 참여하고 있다. 면접 시에는 △전공이나 시사 관련 질문 △회사의 관심여부를 알 수 있는 질문 등을 주로 한다. 회사에 대해서는 깊이있는 질문보다는 단순한 관심정도를 알아보는 수준이다. 인사팀 관계자는 “영어면접 시에는 지원자의 자신감과 표현능력을 주로 살핀다”면서 “면접에 대비해서 외워서 답변하는 게 아닌 자신만의 언어로 답하는 게 유리하며, 영어면접의 난이도는 높은 수준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 대우조선해양= 오는 29일경에 영어면접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 회사는 미국, 호주, 캐나다 등 현지에서 영어교사자격증을 취득한 외국인 강사 3~4명이 면접관으로 참여, 영어면접을 진행한다. 지원자 한 명당 면접시간은 15분 정도이고, 형태는 3인 이상의 면접관과 지원자 한명이 참석하는 ‘다:1’형식. 특히 이 회사는 지원분야별로 영어면접의 난이도에 있어서 다소 차이가 난다. 해외영업, 전략직군은 난이도가 상급에 해당되고, 설계나 일반경영, 사업관리직군은 영어면접 난이도가 중급정도 된다.

면접시에는 여타 기업에서 많이 하는 ‘자기소개를 해보라’는 등의 질문은 아예 하지 않는다. 미리 준비해오는 지원자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지원자의 순발력과 상황대처능력을 평가하기 어렵기 때문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한다.

주로 많이 나오는 질문은 △당일 신문의 주요 기사를 영어로 바로 영작하는 것 △‘소잃고 외양간 고치기’ 등과 같은 속담을 영어로 설명해보라는 질문을 하기도 하고 △자연배경 사진을 보여주고 그 상황에 대해 영어로 답변을 해보라는 주문을 하기도 한다.

영어면접 시에는 자신이 알고 있는 범위 안에서 최대한 적극적으로 표현하는 것이 유리하다. 설령 어려운 답변을 요구하는 질문이 나오더라도 손짓, 발짓을 써서라도 적극적으로 자신의 의사를 표현하는 것이 중요하다.

□ LG상사= 11월 초~중순경에 영어면접을 진행할 계획이다. 임직원이 면접관으로 참석하며, 면접은 자유대화(프리토킹) 형식이다. 1인당 면접 소요시간은 3분 정도다. 인사팀 관계자는 “난이도는 어려운 수준이 아니며, 평소에 비즈니스 영어에 꾸준히 관심을 갖고, 면접에 대비해 미리미리 연습을 해두는 게 좋다”고 말했다.

□ 대우일렉트로닉스= 수시채용으로 인력을 뽑고 있으며, 영어면접은 직무별(해외영업 등) 시행된다. 영어면접 시에는 외국인 직원이나 내국인 중 사내에서 육성한 해외지역전문가 1~2명이 면접관으로 참여한다. 면접은 프리토킹(Free Talking) 형식으로 진행되고, 지원자 한 명당 면접소요 시간은 10분 정도다.

지금까지 주로 많이 나온 질문은 △회사에 들어와서 본인이 기여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가 △당신의 약점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앞으로 어떤 일을 하고 싶은지 장래 계획에 대해말해 보시오 등이다.

이전글 영국 미술대학에 가려면 화려한 테크닉보다 기초학력·창의력 중시
다음글 SK 신입사원, 절반이상 인턴 중에서 뽑는다